그만 살아주소서 (1)

글한 0 2,378

   그만 살아주소서. 15년의 제위 기간을 마치고 전대 카간은 목졸려 죽었다. 평화로운 퇴위식이었다. 카간을 목졸라 죽인 대신들은 손도 씻지 않은 채 카간의 장례식에서 크게 읍소했다. 3일간의 짧은 국장을 치룬 뒤 예법에 따라 신성한 들에 버려지고 6개월 동안 왕래를 금했다. 하루를 내리 말을 타고 달려야 숲이 나오는 거대한 들판은 그 기간 동안 왕릉이 되었다. 수리 떼들이 카간의 육신을 처리해줄 것이다.

   새로운 카간에는 가장 유능했던 셋째 아들이 지목되었다. 아무도 그가 카간에 오르는 데 반대하는 사람이 없었다. 그만큼 모두에게 신뢰받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그는 맏형이 카간에 오르는 게 순리에 맞다며 그에게 왕위를 돌리고자 했다. 맏형은 크게 허리를 굽히며 절을 했다. 나는 그럴 그릇이 못 된다. 아버님이 퇴위하실 때 같이 있지 못한 불효자가 무슨 카간이냐. 가장 가까이 서 있던 네가 우리를 이끌어야 한다. 셋째는 맏형이 카간에 오르지 않으려는 이유가 무엇일까 싶었다. 그때 형의 얼굴에서 대신들에게 목 졸리는 카간의 새파란 얼굴이 떠올랐다. 아버지를 매우 닮은 형이었다. 셋째는 맞절했다. 모자란 몸이나마 노력하겠습니다.

   즉위식이 열렸다. 성대하게 열린 축제와 같았다. 국장 기간과 같이 3일 동안 열렸는데, 기묘한 대칭이었다. 일주일의 절반은 차게 식었고, 절반은 크게 불탔다. 그것은 마치 대검을 제련하는 과정과 같았다. 여러 번 반복해 두드려 단단해진 철을 식힌 뒤 다시 느슨하게 만드는 시간이었다. 다시 열이 가해진 왕국은 망치질될 것이고 결국 부러지지 않을 단단한 검이 될 것이다.

   3일의 마지막 날, 대신들이 모두 새 카간에게 다가와 읍했다. 맏형도 같이 있었다. 카간이여, 그 영혼이 무강하소서. 야훼께서 무궁히 수호하리로다. 카간의 옆으로 랍비가 다가왔다. 그리고 그에게 성수로 안수한 뒤 카간의 왕관을 씌워주었다. 카간은 야훼를 찬미하며 왕이 된 것을 고했다. 그 의식은 유대교의 그것보다는 유목민의 신앙인 텡그리에 고하는 것과 비슷했는데, 비록 유대교로 개종한지 기백 년이 지났으나 아직 전통의 흔적이 남아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카간이여, 앞으로 몇 해를 통치하고자 하나이까. 랍비가 묻자 카간은 고민했다. 어린 시절 아버지가 즉위할 당시의 기억이 떠오른 탓이었다. 15년으로 하겠다. 아버지는 그렇게 말했고, 15년 뒤 정확히 그는 퇴위하게 되었다. 그것은 하나의 거대한 약속이었다. 15년의 세월은 그리 긴 시간은 아니었다. 침묵하던 카간이 말했다. 30년으로 하겠다. 랍비가 말했다. 카간이여, 신의 왕궁에 다다르기에 너무 먼 시간이옵니다. 그래도 그리 하겠다. 고함에 가까운 확답에 대신들은 과장되게 읍했다.


---------------

(2)는 언제 올라올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이걸로 끝일지도. 새로운 카간은 과연? (...)

Author

Lv.1 글한  2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3 색깔의 무게 (1) 글한 11.13 2556
52 Magica - 1 [팬픽] 마미 11.09 2480
51 과제로 낼 소설 - 결말 댓글2 안샤르베인 11.08 2759
50 [소설제-천야] Nighthawk's Dream 카페인성인 11.06 2659
49 악마들과의 인터뷰 댓글2 작가의집 11.04 2765
48 Tycoon City 데하카 11.02 2736
47 과제로 낼 예정인 소설 - 위기, 절정(수정본) 댓글2 안샤르베인 11.01 2732
46 로슈포르 중앙은행 - 2 - 폭신폭신 10.23 2691
45 라이즈 프롬 헬 - 프롤로그. 악몽 댓글3 무지작가 10.23 2698
44 [어찌됐건 스토리와 제목 창작연습을 하기 위한 소설] 대충 창조한 세상 댓글8 BadwisheS 10.22 2742
43 피와 명예의 파스타 작가의집 10.19 3134
42 죽은자들의 밤 댓글2 작가의집 10.19 3637
41 증기의 심장 작가의집 10.19 3035
40 공분주의자 선언 작가의집 10.19 2753
39 이상한 석궁수와 모험왕 작가의집 10.19 2796
38 과제로 낼 예정인 소설-전개 부분 댓글4 안샤르베인 10.18 2582
37 2012년을 보내며 잉어킹 10.17 2710
36 다 좋은데 자네만 없었으면 좋겠군 (3) 댓글5 잉어킹 10.13 2995
35 네 마리 형제새의 일부라고 가정한 단편. 댓글3 환상갱도 10.10 2706
34 다 좋은데 자네만 없었으면 좋겠군 (2) 댓글8 잉어킹 10.09 3054
33 [Relay]Witch on Tanks -Prologue : 그는 그렇게 마녀에게 홀렸다.- 댓글1 LucifelShiningL 10.02 2974
32 다 좋은데 자네만 없었으면 좋겠군 (1) 댓글6 잉어킹 09.29 3444
31 과제로 낼 예정인 소설 - 발단 부분만입니다 댓글6 안샤르베인 09.29 2642
30 [백업][리겜 소설제]The Onyx Night Sky 댓글5 Lester 09.27 2795
29 [백업][리겜 소설제]풍운! 북채선생 댓글1 Lester 09.27 3075
28 [푸파 시리즈] 변신 이야기 ④ 로크네스 09.27 3073
27 [푸파 시리즈] 변신 이야기 ③ 로크네스 09.27 2754
26 [푸파 시리즈] 변신 이야기 ② 로크네스 09.27 2892
25 [푸파 시리즈] 변신 이야기 ① 로크네스 09.27 2869
24 [백업][밝음 소설제 출품] The Lone Star NoobParadeMarch 09.27 2641
23 [백업][Cytus 소설제 출품] Area 184 NoobParadeMarch 09.27 2959
22 [백업][6X6 소설제 출품] 보드카, 보르쉬, 카츄샤 - director's cut NoobParadeMarch 09.27 3145
21 [푸파 시리즈] 안트베르펜의 연인 ② 댓글2 로크네스 09.26 2837
20 [푸파 시리즈] 안트베르펜의 연인 ① 로크네스 09.26 3179
열람중 그만 살아주소서 (1) 글한 09.25 2379
18 하바네로 잉어킹 09.25 2581
17 여행자들을 위한 신비롭고 놀라운 이스티야의 안내서 - 요정과 마녀 (백업 자료) 댓글1 Badog 09.23 2728
16 [푸파 시리즈] 상태 개조 ② 로크네스 09.23 3091
15 [푸파 시리즈] 상태 개조 ① 댓글2 로크네스 09.23 4062
14 [푸파 시리즈] 더러운 손 ② 댓글4 로크네스 09.21 28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