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맞벌이하는 장남 부부의 애들을 맡아줬더니 둘째 며느리도 갑자기 맡기러 왔다

seikou_shitto_woman_solo%255B1%255D.png





36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3/22(日)15:24:09 ID:EvS

아들이 둘 있는데, 둘 다 결혼하고 아이도 있다.


신형 코로나 건으로 보육원이 쉬게 되어,
맞벌이 하는 장남 부부가
「가능한 한 스스로 돌보겠지만,
모쪼록 부탁드리겠습니다」
하고 고개를 숙여서
「아이를 맡아 주세요」
하고 말해왔다.

아들도 며느리도 간단히 쉴 수 있는
직업은 아니라는건 알고 있으므로 승락했다.







덧붙여서 나, 전직 보육사.
장남 며느리는 우리집에 맡긴 날은
저녁 4시에는 반드시 LINE 을 보내오고,
몇 시쯤 데리러 갈 수 있을 것 같은지 연락해온다.

그리고 LINE 에서는 반드시 마지막에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만」
이라든가
「말하는거 듣지 않으면 사양없이 혼내주세요」
하는걸 써온다.

그런 며느리가 키우고 있는 손주는
정말로 예의 바르고, 아무튼 착한 아이다.
간식을 주면 반씩 주기도 한다ㅋ


그리고, 금요일에 있었던 일.
둘째 며느리가 갑자기 아이 데리고 찾아와서,
(차남은 단신부임중)
(장남)의 아이를 맡아주고 있다는걸 몰랐어요.
어째서 비밀로 했던 겁니까.
우리 아이도 맡아주세요」
라더라.


비밀도 무엇도, 차남 며느리는
전업주부니까 필요 없는 거라고 생각했을 뿐.
또, 금요일은 미용식 예약을 하고 있으니까
맡아줄 수 없다.

「부탁하고 싶을 때는 미리 말해주지 않으면
이쪽에도 사정이 있으니까」
하고 말했더니,
「그렇게 언제나 시어머니는 형님에게만 잘해줘요!」
하고 내뱉듯이 말해왔다.


아니아니아니…
『큰 며느리는 이런 말을 하지 않으면
안될 짓을 하지 않을 뿐이야』
『너는 언제나 자기 사정 밖에 생각하지 않고,
이렇게 이용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때 밖에
찾아오지 않잖아』
그렇게 말해주고 싶었지만,
예약 시간이 다가왔으므로
「아무튼 급하니까!」
하고 돌려보냈다.


장남보다 차남 쪽이 운동도 공부도 잘했지만,
며느리 고르는건 장남 쪽이 솔직히 우수했네요.


スレ立てるまでもないが沢山言いたいこと op18  より
http://ikura.open2ch.net/test/read.cgi/ms/1580457808/ 

【2ch 막장】맞벌이하는 장남 부부의 애들을 맡아줬더니 둘째 며느리도 갑자기 맡기러 왔다

  • 17명(100%)
    100%
  • 0명(0%)
    0%
  • 0명(0%)
    0%
  • 1 이상 / 총 17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