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시동생의 약혼자는 부모와 연을 끊어 결혼예식도 거부했지만, 시댁이 강요했다

1556549.png




72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31(金)12:44:05 ID:A3.a2.L7

시동생이 결혼할 때,
상대 측 여성(이하A씨)
 “독친에게 자랐다” 든가 해서,
「결혼식에는 부모를 부르고 싶지 않고,
애초에 결혼 보고도 하고 싶지 않다」
고 하는 것이었다.

「그러니까 식 따위 올리고 싶지 않고,
입적만으로 좋다」고.

「결혼 뒤에도 우리 친정하고는
일절 관련되지 않았으면 한다」
고 말해왔다.


시동생 자신은 그것에 이해를 나타내고 있고,
오히려 『처가하고 교제하지 않아도 되면 편하다』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시부모는 어떤가 하면,
『부모와의 관계가 거기까지 뒤틀린 가정이란 어떨까,
그런 가정에서 자란 아가씨라니…』
하고 경계심 같은걸 가지게 되어버렸다.

나나 남편은 인터넷으로
독친 이야기를 자주 읽기도 하지만,
시부모로서는 “독친” 같은 단어도 모르는 것이고,
어떤 의미 어쩔 수 없는 걸까 생각했다.


그래서
「아들(시동생)이 그걸로 좋다면 상관없지만,
결혼 전에 한 번만 부모님을 만나고 싶다」
고, 시부모가 A씨에게 부탁했었다.
「부모로서 아들의 결혼상대의 부모님을 모를 수는 없다」
면서.

이걸로 A씨가 마음을 닫아버렸다.
「남편에게는 내 친정하고
교제하지 않아도 좋다고 말헀으니까,
나도 시댁하고는 일절 교제하지 않는다.
시부모에게 결혼을 인정받으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
대체로 결혼이란 둘이서 하는 것.
부모 따윈 관계없다.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면 결혼하지 않는다」며.

시동생은 A씨에게 홀딱 빠져 있었으니까,
조건을 받아들이고 입적했다.


그 이래 시댁에는,
시동생이 얼굴을 내미는 일은 있어도,
A씨는 일절 오지 않게 되었다.

시부모도 그 나름대로 걱정은 했지만,
최종적으로는
「본인들이 그걸로 좋다면」
하고 포기하고 있었다.






그리고 2년 지나서
A씨가 임신하니까, 바로 그 순간에
「출산전후에 시댁 신세를 지고싶다」
고 말해왔다.
시동생은 출장이 많으니까.


시부모로서는
『무슨 낯짝으로』
라는 것이 된다.

시아버지는
「결혼할 때의 무례한 태도를 사과하고 나서다」
라고 말하고, 시어머니는 더욱 엄격하게
「며느리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라고 말했다.


뭐어 세상에는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전혀 없는 사람이 있다는 거니까,
(거기까지 말해버린 이상,
불쌍하지만 스스로 어떻게든 하는 수 밖에 없구나)
라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놀랍게도
임월이 되면 아주버니 댁에 지내게 해주세요!
라고 나왔다.
그렇게 나왔나ㅋ

하지만,
시댁하고는 교류가 없었으니까 몰랐던 것인지,
시동생에게서도 듣지 않았던 것인지,
나도 지금 둘째를 임신중이야.
그러니까 무리라고 거절했다.


A씨, 매일 울고 있다고 한다.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기분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어쩔 수 없다)
고도 생각한다.

그렇게 불안하고 괴롭다면,
제대로 고개 숙이고 부탁할 수 밖에 없는거 아냐?
그것을 하지 않고서,
거절되었으니까 아주버님 댁으로
그러는 것도 어떨까 생각해요.


시동생에게 전화해서,
「무슨 일이 있으면 남편이
바로 달려가는 정도는 할 수 있지만,
나는 그럴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
라는 것을 이야기 헀더니
「그런걸 부탁한 겁니까!?」
하고 깜짝 놀라고 있었다.

시동생도 어떻게 하면 좋은 것인지,
이것저것 고민중이었던 것 같지만,
(아니 임신 전에 둘이서 생각해두라고 생각하는데)
「역시 (시부모)를 의지할 수 밖에 없으니까,
한 번 제대로 머리 숙이자」
고 말하고 있는데,
들어주지 않는다고 한다.


독친에게 자랐다는 것은
나는 경험 없으니까 모르곘지만,
실례지만 여러가지로 귀찮다고 생각했다.


72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31(金)12:47:51 ID:tL.xq.L1
독친이라고 하는 것이 있으니까
독아라고 하는 것도 있어도 이상하지 않아

72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31(金)12:53:38 ID:Yl.ck.L8
그런 아이니까 부모가 숟가락 던졌던 걸까
독친이니까 독아로 기른 것일까
일단 둘이서 결혼하기로 결정했다면,
아무 것도 준비하지 않고
임신한 아내 남겨놓고 출장가는게 아니야>시동생

72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01/31(金)14:48:33 ID:oe.64.L7
>>721
도시라면 패밀리 서포트나 외주하면 좋지요.
그렇게 머리 숙이는게 싫은 건가. 바보일까.

730: 

【2ch 막장】시동생의 약혼자는 부모와 연을 끊어 결혼예식도 거부했지만, 시댁이 강요했다

  • 8명(80%)
    80%
  • 1명(10%)
    10%
  • 1명(10%)
    10%
  • 1 이상 / 총 10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