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시동생이 내가 일하는 가게를 헐뜯길래 쏘아붙였더니 가족들에게 비난 당했다

1679509.png




851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 投稿日:20/01/03(金)17:01:19 ID:Zv.kn.L3

설날에 시댁에 얼굴 내밀었더니,
시동생에게 근무하고 있는 가게를 헐뜯어졌다

그때까지 화기애애하게 지내고 있었는데,
대화의 흐름에서 어떤 제품 이야기가 되고,
양판점에 근무하고 있는 내가
창 끝에 놓이게 되어버렸다

처음에는 보통으로 추천 모델 같은
사소한 상담을 하고 있었는데,
「A는 솔직히 포인트 사용이 편리하지 않고,
오랫동안 이용하고 있는 손님에게
혜택이 별로 없어요」하고
불만을 토해왔다

「일부러 A에서 물건을 사는 메리트 없지 않아?」
라고 까지 말해와서,
어째서 설날 시작부터
자신이 근무하고 있는 가게를
헐뜯어지지 않으면 안되는 것인지
불쾌하게 되었다

「좀 더 말을 고르는게 좋아」하고 충고했지만,
주위 사람들로부터도
「메리트를 설명하면 좋을 뿐이잖아」
하고 웃어버리고,
남편에게서도 「사실이잖아」하고 지적받아,
과장스러울지도 모르지만 상당히 상처받았다
즉, 주위에 아군이 없다





「상대방(시동생)은 손님이니까」라고도 말을 들었다

가게는 휴일인데 뭐가 슬퍼서
설날까지 영업토크 하지 않으면 안되는 거야……

「A에게 상품을 가져갔더니
견적을 보기만 했는데 돈을 받았다」
고 말하고 있지만,
어째서 보증서를 내놓은 가게하고는
다른 가게에 갔던 거야?

수리 견적은 메이커에서 점포로 청구가 있으니까,
자기 매장에서 구입한 것이라면 몰라도,
다른 매장에 가면 요금청구받는게 당연

그렇지 않으면 그 가게가 부담을 전부 떠맡고,
적자가 되는게 아닐까

「하지만 그래도 손님 장사니까 싫은 표정 지으면 안되잖아」?
사전에 설명되어 있는데,
지불하길 꺼려하면 싫은 표정도 짓겠지
(하면 안되는 것이지만)

항상 이렇나 상태니까 적당히 싫어졌으므로,
「당신 같은 사람은 접객하고 싶지 않은데」
하고 본심을 말하니까 분개하고 있었다

가족이니까 응석부려서 상담하고
제멋대로 말해도 허용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가족이니까 거리낌 없이 클레임 손님 취급하고
민폐라는 듯이 하니까 화내다니 뭐야

나중에 남편하고 시어머니가 타일러왔지만,
나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기만 하니까
질렸어요

적어도 시동생의 말투를 주의했으면 했다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120
https://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75332226/ 

【2ch 막장】시동생이 내가 일하는 가게를 헐뜯길래 쏘아붙였더니 가족들에게 비난 당했다

  • 14명(60.9%)
    60.9%
  • 2명(8.7%)
    8.7%
  • 7명(30.4%)
    30.4%
  • 1 이상 / 총 23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