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꽃미남 남친을 차고 새남친과 동거하려던 선배가 당일 "전남친이 좋다"고 돌변

couple_nakaii_hug%255B1%255D.png





629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 投稿日:19/11/19(火)15:37:30 ID:xj.ed.L2

지인으로 선배인 A코(서른 전후)의 행동을
아직도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A코에게서 자주 혼활 푸념을 듣고 있지만,
A코가 만나고 있던 상대는, A코 말로는
・30대 전후
・옛날 유행하던 호시노 켄(星野源)이나
스다 마사키(菅田将暉) 정도의 보통 얼굴
・연수입 500~700 정도
의 「대단치 않은 남자」뿐으로,
좀처럼 잘 풀리지 않는다며
한탄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A코보다 연하인 회사경영자(K남)로서
연수입이 2000만인지 3000만 정도 되는 사람하고
한 떄 좋은 사이가 되었지만,
K남하고 영화를 같이 봤을 때,
K남은 영화를 좋아했던 것 같아서
「이 감독의 전작이~」라든가
깊은 지식을 이야기 하는 모습이
기분 나쁘게 느껴져서 차버렸다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아까운데, A코는
붙지 않고 떨어지지 않는 사이로 E남이라는
엄청 꽃미남인 보이프렌드도 있다

하지만 E남은
「지금의 일을 좋아하고, 얼마동안 결혼할 생각 없다.
나는 아직 젊으니까(20대) 하고 싶은게 많이 있다」
고 결혼욕망이 강한 A코 하고는 의견이 맞지 않고,
결국 헤어지고, 최종적으로 전 남친으로,
고용 경영자로서 상냥한 성격인 B남하고
약혼하게 되었다

A코・B남은 서로 부모님에게 인사하러 가고,
동거하려고 신혼집이나 가구 선택도 두근두근 끝내고,
겨우 A코도 안정되는 걸까~ 하고 생각했더니
새집으로 이사한 당일에,
「역시 E남을 잊을 수 없어!」하고
E남에게로 달려가 버리고, 동거파기…
불쌍한 B남은 넓은 새집에 혼자 남겨지는 형태로


사람이 좋고 너무 상냥한 성격인 B남도,
과연 여기에는 질린 것 같았고,
술자리에서 투덜거리던 것을,
후배…그러니까 나에게
「그러면 나하고 사귑시다!
뭣하면 동거도 바로 합시다!
부모님 댁에 살고 있으니까
다음주부터 이상할 수 있으니까요!」하고
억지로 내 쪽에서 설득하고,
B남, 지금 남편하고 사귀게 됐다

사귀고 나서 몇 년 뒤,
임신한 것을 알았으므로 입적도 하고,
현재는 주 3~4 정도
파트타이머로 일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눈,
A코 건으로 상당히
여성불신・인간불신이었던 것 같아서,
나하고 사귀는 일이 없었다면
사무소를 접고서 고향에 돌아가서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생각이었던 것 같아서,
그 때 억지로 설득해서 잘됐다고,
진심으로 생각하고 있다






A코는, 아직도 E남하고
붙지 않고 떨어지지 않는 남친 여친 같은
관계 계속하고 있는 것 같지만,
E남은 여전히 직장 중심으로
「빨리 결혼하고 싶은데~」하며
나한테 사주면서 술자리에 불러서 푸념하고 있다
혼활동료라든가, 같은 세대에서 이야기 할 사람 없습니까?
하고 물어본 적은 있지만,
같은 세대 친구는,
불륜이지만 멋진 사랑을 하고 있거나
유명인하고 사귀고 있거나 해서,
푸념하려다가도 마운팅 되는 것이 싫다고 한다.
그럼 나라면 좋은거냐…고는 생각하지만

A코는 이미 삼십 전후의 후반으로,
이제 슬슬 사십 전후에 발을 들여놓을 연령
E남하고의 교제와는 별도로,
상담소가 하고 있는 제대로 된
혼활 파티에도 가는 것 같지만
거기에서도 제대로 된 남자가
없다고 한탄하고 있다

E남이 있는데, 결혼 목적이 강한 사람들이
모이는 파티 같은데 잘도 갈 마음이 생기네?
하고 내심 깔보고 있다

A코가 B남을 지독하게 버린 덕분에,
나는 남편하고 결혼할 수 있어서 행복해졌지만
A코는 여전히 E남을 쫓아다니거나,
그렇다고 생각하면 초조하게 혼활을 하거나 해서
결국 결혼도 못하고 전혀 행복해지지 않았다

푸념 상대도 지겨워지게 됐으므로,
적당히 연도 끊어버리고 싶지만,
귀찮게도 A코, 남편, 그리고 E남도
각자 업무로 관계 있는 인간이므로,
이상하게 절교도 하지 못하는
상태인게 귀찮아 (;´Д`)

E남은 E남 대로, A코에게는
「나는 지금은 결혼할 수 없으니까」
하고 강하게 말했던 것 같고,
서로 아직 미련이 있기 때문이라고
A코하고 B남에게 각자 복연을 권유했던 것 같아서,
결국 저렇게 되어버린 책임을 느끼고 있는지,
남편의 업무에 있어서는
상당히 융통성을 발휘해주게 됐다

예를 들어서, 업무를 부탁한 사람이
급히 갑자기 캔슬하게 되어서,
곤란해지면 그 이야기를 어디선가 듣고 E남이
「나에게 시켜달라」(E남은 상당히 일 잘하는 사람입니다)
고 말해와 주어서, 제대로 해내주기도 하고
현재 남편은 E남에게는
특별히 앙금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말로 A코의 행동이 이해할 수 없다…
행복해지고 싶다, 결혼하고 싶다고

【2ch 막장】꽃미남 남친을 차고 새남친과 동거하려던 선배가 당일 "전남친이 좋다"고 돌변

  • 10명(100%)
    100%
  • 0명(0%)
    0%
  • 0명(0%)
    0%
  • 1 이상 / 총 10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