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남친이 아파트 비밀번호를 멋대로 훔쳐봐서 질려버렸다

door_autolock%255B1%255D.png



959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 投稿日:19/07/07(日)00:41:51 ID:BhO

독신생활하고 있을 때,
살던 곳은 여성전용으로 입구가 오토락인데
비밀번호로 열리는 타입이었다.

벽에 붙어 있는 버튼을 누르면 들어간다

그러니까 여벌 열쇠 같은걸 주지 않았고,
남친(전)이 올 때는 인터폰으로 불러내고 있었다




어느 날, 입구가 아니라
내 방 현관의 인터폰이 울리니까
남자친구가 있었다

누군가에게 따라서 올라온 거라고 생각했지만,
여성전용이고 다른 거주자가 신경쓸지도 모르니까
그만해달라고 생각하고
「누구하고 같이 올라온거야?」하고 물어보니까
「비밀번호 정도 1번 보면 기억할 수 있어」
하고 평범하게 말해왔다


손을 숨기거나 하는걸 신경쓰지 않았던 나도 나쁘지만,
그런 것은 보지 않는 것이 암묵의 양해라고 생각했고
일부러 「보지말아줘」라고 말하는 것도
그쪽을 신용하지 않는 것 같고

패널의 위치로 볼때 우연히 보였다기 보다는
「보자」고 생각하고 위치 선정하지 않으면
보이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양식이 없어서 질렸다


百年の恋も冷めた瞬間 Open 8年目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26995532/


Posted by at 2019年07月07日 04:39
타인에게 비밀번호 알려지면
다른 입주자에게 민폐를 끼치는건 모르는 건가.
보지 않는 것이 양식! 이 아니라,
보이지 않도록 대책하라고요.

Posted by at 2019年07月07日 07:57
「질렸다」로 끝?!
다른 입주자에게 전혀 의미가 없는
건물이 되었는데, 대책은 물론 했지요??
무서워.

Posted by at 2019年07月07日 16:31
남자친구에게 질리는건 좋지만,
그 방범의식 낮은건 어떻게든 해라.
어쩐지 모르게 어울리는데 너희들ㅋ

http://shuraba.seesaa.net/article/467726951.html 

【2ch 막장】남친이 아파트 비밀번호를 멋대로 훔쳐봐서 질려버렸다

  • 0명(0%)
    0%
  • 0명(0%)
    0%
  • 2명(100%)
    100%
  • 1 이상 / 총 2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