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남편 친구가 지적장애인과 결혼하려해서 말렸더니 "질투한다"고 비웃음 당했다

gakkari_tameiki_man.png



857: 名無しさん@おーぷん 19/06/10(月)12:57:05 ID:7Pr.k8.yn

남편의 친구가 10년 정도 전에 결혼했지만,
상대 여성이 어린애 같은 사람이었다.


『절반 돌려준다』『답례』 같은 개념을 모른다.
부의금과 축의금의 구분이 되지 않고,
「우리 지역에는 없었다」
고 주장한다.

히라가나 “세(せ)” 를 쓰지 못하고
카타가나 “세(セ)” 밖에 쓰지 못한다.

지폐의 인물이 누구인지 모른다.

아무래도 좋은 일로 거짓말 하고,
거짓말이 들키면 큰 소리로 울어서 얼버무린다.

좌우의 구별이 되지 않고,
되지 않는 자신에게 짜증을 일으키고 갑자기
「돌아갈래!」
하고 말하고 정말로 돌아가버린다.
…등.






남편이 질겁하고 친구에게
「저 사람은 아니다」
라고 말했지만, 친구는
「귀여운 아내를 얻은 나에게 질투하고 있다」
고 말하고, 화내며 남편하고 절교했다.

“젊고 귀여운 아내”라고 말해도 당시 이십대 후반이었는데.


지금, 우리들은 사십대 후반으로 친구 부인은 삼십대 후반.
태어난 아이의 지능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것을 감안하고, 친구 남편의 이하가 그 신경 몰라.


・이제와서 남편에게
「고민을 들어달라」
고 울면서 점착하고 있는 것.

・부모님에게
「며느리의 지능도 조사해봐라」
는 말을 들었는데 완강하게 거부하고 있는 것.

・말하길,
「친구가 없어진 것은 아내 탓이다」
하고 전부 부인 탓으로 하고 있는 것
(친구를 차례차례 끊어낸 건 친구 자신).

・우리 아이하고
「아이들 끼리 놀게 하고 싶다」
고 끈질기게 구는 것.

・말하길,
「이혼하고 친권을 얻어서, 젊은 여성하고 재혼해서 아이를 돌보게 하고 싶다」
고 소개를 마구 부탁하는데 전멸하고 있다는 것.


「결혼 전부터 이렇게 되는게 뻔했는데,
내미는 손을 전부 쳐낸건 저녀석 쪽.
동정할 수 없다」
고 남편은 떨쳐내고 있다.

나도 남편하고 같은 의견이고,
아이들끼리 놀게 하다니 절대로 싫다.

리얼에서 말하면
「장애아에게 상냥하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으니까 말할 수 없지만.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50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56281191/ 

【2ch 막장】남편 친구가 지적장애인과 결혼하려해서 말렸더니 "질투한다"고 비웃음 당했다

  • 2명(66.7%)
    66.7%
  • 1명(33.3%)
    33.3%
  • 0명(0%)
    0%
  • 1 이상 / 총 3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