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남편이 나를 전업주부라고 소개하고 다닌다. 맞벌이로 남편 수입만큼 버는데

pose_doyagao_man%255B1%255D.png


 



36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8:41:36 ID:LWf
남편이 동료에게 나를
「전업주부다」
라고 말하고 있다고 한다.
자기 쪽에서
「동료에게는 그렇게 말하고 있으니까 만일 만나면 이야기 맞춰줘」
라고 말해왔다.

실제로는 풀타임 맞벌이로 수입 거의 동액인데 어째서 그런 소릴 하는 거야?
본인은
「사소한 허세」
라고 말하고 있지만 의미를 몰라.
그렇다고 할까 부양에는 들어있지 않으니까 총무인 사람 이라면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하지만 동료에게는 그렇게 설명하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보는 듯한, 동료가 돌격해와서 설교 같은건 아니지만 수수하게 거슬러요.
사소한 것이지만, 내 쪽의 에피소드를 자기 걸로 해서 타인에게 이야기 하는
(80넘은 할머니가 아직 테트리스에 빠져있다 든가,
최근 친정이 리폼 했다든가 하는 아무래도 좋은 것)
것도 뭐랄까 싫다.
그러고보니 내가 자신의 월급으로 산 지갑을
「내가 사줬다」
하고 시부모에게 말했던 적이 있었지.

사람이 싫어지는 것은 작은 일이 축적된 것이 제일 크다고 하지만 정말일지도 모르겠다.


370: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8:51:37 ID:pU1
>>369
잘도 그런 허세부리는 거짓말쟁이 남자하고 같이 있을 수 있네요.

37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8:57:04 ID:241
아내를 사랑하고 있으면 그런 짓 하지 않아요.

37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9:02:56 ID:eV3
>>369
그 허세 사소하지 않아, 정말로 쌓고 쌓아가는 거야
풀타임으로 맞벌이로 거의 같은 수입을 전업이라고 말하는건 사소하지 않아
실제로 일하고 있는 사람에게 실례이고 절대로 맞추면 안돼

37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9:13:55 ID:S9X
>>369
완전히 똑같은 것을 주위에 말하면 되려 분노하겠지

374: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9:17:11 ID:sR2
>>369
평소부터 사사건건 못박아 두는 것이 틀림없이 좋아요.
방치해버리면, 뇌내변환해서 「허세가 아니라, 정말로 내가 사줬다」로 변환해버리니까.

37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09:27:36 ID:XNj
>>369
일단, 남편의 동료나 시댁에 진실을 이야기 해보면 어때?
그걸로 남편이 되려 화내게 된다면, 진심으로 이혼을 생각하는 쪽이 좋을지도 모르겠다.

남편 씨의 의도는 모르겠지만 「사소한」의 영역을 넘었어요, 그것

376: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10:24:18 ID:rYy
>>369
자기애성 인격장애(NPD)아닌가…

37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11/04(日)11:12:52 ID:7Sd
>>369
×사소한 허세
◯습관적 거짓말
게다가 그것을 남편 자신이 정색하는 것이 끝나있다
사소한 것이 아니라는걸 당신도 깨닫는게 좋아요

その神経がわからん!その46  より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39550368/ 

【2ch 막장】남편이 나를 전업주부라고 소개하고 다닌다. 맞벌이로 남편 수입만큼 버는데

  • 0명(0%)
    0%
  • 0명(0%)
    0%
  • 17명(100%)
    100%
  • 1 이상 / 총 17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