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임신하고 나서 시어머니가 도와주겠다는걸 거절하느라 피곤하다.

ninshin_couple%255B1%255D.png


988: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07/31(火)21:48:29 ID:7WD
임신하고 나서 시어머니 대응에 지쳤다…푸념 좀 하겠어요.

몇번을 거절해도, 시어머니가 도와주겠다는 희망 연락이 온다.
만삭이니까 걱정해주는건 이해하고 있어요.
하지만 정말로 도움은 필요없어.

친어머니가 안게셔서 귀향도 할 수 없고 힘들겠죠 하고 말하는데,
부모님이 이혼했으니까, 대부분의 일은 스스로 할 수 있게 살아왔다.





청소는 룸바가, 식기 정리는 세척기가 해주고 있고
장보기는 쿠프(생활협동조합), 산후의 식사는 요시케이(ヨシケイ)를 준비하고 있다.
남편에게는 언제나 의지하고 있고, 굉장히 협력적이라 감사하고 있어.
이 상황에서 풀타임으로 일하는 시어머니에게 부탁할 것이 없다.
시어머니가 있으면 팬츠 다 내놓고 낮잠도 하지 못하고.

) 요시케이 : 식재료 택배 서비스 기업.

몇번을 정중하게 설명해도, 남편이 거절해도, 도와줄게! 하고 연락이 온다.
어떻게 하면 알아주는 걸까, 거절하는 방법을 생각하는게 스트레스로 불면증 기미가 됐다.

또, 무통분만을 선택한 것도 「우선 보통 분만으로 힘내야지요?」하거나
「무통은 위험하지 않아…?」하면서 에둘러서 부정해와서 스트레스.
아픔이 무서운 것도 있지만, 산후 회복과 남편과의 업무 균형을 생각해서 계획무통하는 거야.
무통의 리스크도 조사했고, 실적이 있는 병원을 선택했어요.
이유나 메리트 디메리트를 설명해도, 시간이 지나면 루프한다.

나와 시어머니의 가치관 차이가 문제로, 친절한 마음으로 하는건 이해되지만 지친다.
이쪽의 판단을 지켜보고, 태어나면 손자를 귀여워 해주면, 그것만으로 기쁠텐데.
낳고 나면 과간섭 해올 것 같아서 지금부터 우울.
시어머니하고는 잘 지내고 싶은데, 이대로는 싫어지게 되버릴 것 같아.

98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07/31(火)22:00:30 ID:hls
>>988
남편에게 루프 대화는 스트레스니까 라고 말하고 착신거부하자
여러가지 말하거나 해주거나 하는건 자기만족일 뿐이야
시어머니가 히고 싶은 거야
양식의 범위내니까 곤란하지만
이유는 말하지 않아도 좋고 어차피 이해할 수 없다
「부부가 결정했습니다」하나 뿐
몇번이나 같은 말을 해오는데 치매인가?라고 말하고 싶구나
느긋하게 지내주세요

99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07/31(火)22:16:36 ID:DfA
>>988
정중하게 하는게 아니라 직구로 거절하는 쪽이 좋다. 민폐다, 오면 통보할거야 라든가.
그렇다고 할까, 그런 사람이라면 병원에도 찾아와서 눌러앉지 않을까? 사진 주고 대책 생각하자.

99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07/31(火)22:18:14 ID:iU6
>>988
「시어머니의 호의를 거절하는 것이 나에게 얼마나 힘들고 부담이 되는지 모르시는 거예요?」
「당신의 끈질긴 행동으로 손자를 죽이려는 겁니까? 그것이 목적입니까?」 그 정도 말해도 좋아요

993: 名無しさん@おーぷん 2018/07/31(火)22:30:14 ID:wvE
>>988
으ー음, 거기까지 말한다면, 한 달에 한 번 쇼핑 부탁하거나, 확실하게 어리광부려보거나.
도와주겠다고 하는 거니까, 빚을 만들지 않고.

999: 988 2018/07/31(火)23:09:22 ID:7WD
실은 뭔가 해줄 수 있는걸 생각해서, 아기 용품 구입을 도와달라고 부탁했습니다만
그것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고…도와주겠다는 이야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장보기를 부탁하면 요리도 해줄게!라는 말이 나올 듯한 예감.

양식적인 범위내에서의 요청이니까, 거절하는건 제대로 설명해야 하고,
이해해주지 않는다고 너무 생각하는 걸지도.
확실하게 거절하는 것도 때로는 필요하지요.
거절했는데도 강행해오는 것은 아니니까, 대응은 남편에게 맡기며서 푹 쉬겠습니다.
남편은 「시어머니 산후 도움」으로 구글해주겠다고 말했습니다ㅋ

푸념을 들어주셔서 편해졌습니다. 고마워요!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100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31524844/ 

【2ch 막장】임신하고 나서 시어머니가 도와주겠다는걸 거절하느라 피곤하다.

  • 1명(12.5%)
    12.5%
  • 7명(87.5%)
    87.5%
  • 0명(0%)
    0%
  • 1 이상 / 총 8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