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직장동료가 다른 동료의 물건을 멋대로 가져가 버렸다. 나는 사과하자고 했지만...

kazetooshi_kaisya_bad%255B1%255D.png




535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8/04/15(日)02:17:20 ID:JqZ
최근, 어떤 것을 듣고 쇼크였던 이야기. 푸념입니다.
조금 페이크 넣고 있는 것과, 글쓰기가 서툴러서 읽기 어려우면 죄송합니다.

A씨→여자. 동기. 다른 부서.
B씨→남자. 선배. A씨와 같은 부서.

A씨와는 부서는 달랐습니다만, 그녀의 부서는 거의 남성이라서,
점심을 같이 먹을 수 있는 여성 동료가 없다고 말하고 있었으니까,
동기의 인연 때문에 함께 점심을 먹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B씨라는 남성의 이야기를 자주 하고 있었는데,
「비쌀 것 같은 스포츠 용품을 무료로 척 주었다」같은 에피소드로 보기에,
배짱이 크고 남자답고 상냥한 인상이었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A씨는 「B씨에게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상담을 해오게 되었습니다.
서류 미스를 지적할 때 굉장히 퉁명스럽거나,
언동 이모저모에 적의가 느껴져서 굉장히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한다.
상사에게 상담해도 진지하게 대해주지 않아서, 곤란해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B씨 격찬을 들어 온 나에게는 아무래도 수긍이 가지 않아서,
A씨 부재로 부서 합동 회식할 때 B씨에게 이야기를 들어 보았습니다.
(그렇다고 할까, B씨 스스로 여러 사람에게 푸념 했습니다)
B씨가 말하기로는 「저번에, 공통으로 어떤 스포츠를 좋아하는 동료끼리 모이게 됐는데,
A씨도 오고 싶다고 해서 데리고 갔다.
거기서 A씨가 『나도 시작하고 싶지만, 용품이 비쌀 것 같아서 손을 댈 수 없다』고 말해서,
참고를 해보라고 자신의 용품을 보여줬다. 이쪽은 줄 생각은 아니었는데,
『정말로 감사합니다!』고 말하더니 A씨는 그대로 가지고 돌아가 버렸다고….

과연, 그것은 적의를 향하고 싶어지겠지 라고 납득.
점심식사 때 A씨에게 그 이야기를 하고, 돈을 주고 사죄하자고 말했습니다.
A씨도 사죄한다고 약속해 주었으므로 안심하고 있었습니다만,
어째서인지 일주일 지나도 사과하지 않는다.
갚을 돈이 없다든가, 타이밍이 없다든가 변명만 하고 있고,
그런 주제에 B씨의 푸념만 하는 A씨에게 점점 울컥울컥.
이대로는 좋지 않다고 생각해서, 당분간 점심식사에 권유하는 것은 그만두고,
A씨에게서 권유받아도 거절하고, 조금 거리를 두기로 했습니다.
그랬더니, 거리를 두고 있는 사이에 A씨가 퇴직해 버렸습니다.
점심식사 밖에 접점이 없었으므로, 그만둔 것을 알게 된 것이 늦어서 당시는 상당히 놀랐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쇼크였던 것이, A씨가 그만두고 나서 몇개월 뒤(현재)의 합동 회식에서,
A씨 쪽 부서의 높은 사람으로부터, A씨가 그만두기 직전에 있었던 일을 살짝 물어봤을 때.
높은 사람이 A씨의 퇴직 이유를 물어봤더니,
「B씨는 괴롭힘을 해오고, (나)씨도 A를 무시한다.
아무도 아군이 없는 직장에서는 일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확실히 당분간 거리를 둔다고 말해 놓았으면 좋았을 거라고 지금 와서는 생각하고,
거기는 나도 나빴지만, A씨도 한 번도 말을 걸어 오지 않았던 거 아닙니까!
자기 쪽에서 확인도 하지 않고 무시라고 단정하고 화내는 것은, 조금 제멋대로 구는게 아닐까 하고,
쇼크와 함께 분노가 치밀어 올랐습니다만, 당사자인 본인은 없고.
답답함을 토해내고 싶어서, 이쪽에 쓰기로 했습니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22914553/
スレを立てるまでに至らない愚痴・悩み・相談part94

【2ch 막장】직장동료가 다른 동료의 물건을 멋대로 가져가 버렸다. 나는 사과하자고 했지만...

  • 1명(6.3%)
    6.3%
  • 1명(6.3%)
    6.3%
  • 14명(87.5%)
    87.5%
  • 1 이상 / 총 16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