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재수없는 직장 동료가 빨리 퇴사하길 바래서 스토킹하던 중, 바람피는걸 목격

job_spy_woman%255B1%255D.png



982 名前:名無しさん@おーぷん[sage] 投稿日:2018/04/18(水)12:12:04 ID:3S6
미치광이 주의
나는 상쾌했으니까 쓰러 왔다

업무 변경이나 중지 연락사항은 전하지 않고, 둘이서만 있으면 불쾌한 소리를 한다
무슨 트러블이 있으면 책임 떠넘기려고 해오거나
넌지시 그만두라고 재촉해오던 아줌마 A가 없어졌다! 너무 기뻐!

A가 결혼하게 되었다든가 해서, 겨우 떨어져질 거라고 기대하고 있었던 것이 몇 개월 전(과거, 절반은 경사퇴사寿退社하고 있으니까).
그런데 경사퇴사는 하지 않는다고 판명되어서 화가 나버렸다
뭐 본인의 파멸은, 나 자신이 아무것도 하고 있지 않았다고 해도 인과응보로 똑같은 결과를 걸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희미한 기대를 안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이 무너져서 머리가 이상해진 나는, 퇴사한 A의  뒤를 몇 번인가 미행해서 A(독신생활)의 아파트와 약혼자 자택을 get
A과 남자친구의 자택의 정확한 주소를 알아내고
그러나 약혼자에게는 원한은 없으므로 A의 자택주소 만이 써있는 편지를
회사에서 A 앞으로 몇 번이나 보냈다(일부러 매번 다른 시읍면까지 가서 투함)
가끔 「보고 있다」「안녕」「용서못해」「귀여워」같은, 섬뜩할 것 같은 메시지를 더해보기도

A의 성격이라면 「뭐야 이거!」하고 당황해서 떠들 거라고 생각했는데, 어째서인지 직접적으로는 노 리액션이었다
편지의 내용에 대해서도 회사나 경찰에 상담하는 모습도 없고(실제로 하지 않았던 것 같음).
그러나 점점 이상해져 가서, 업무에서는 미스가 늘어나고
A의 미스로 몇 번인가 민폐 당한 파트타이머 아줌마 몇 명(이쪽도 성격 나쁘다)에게서 「결혼한다고 너무 들뜬거 아냐?」같은 험담을 당하고 있어서 기분 좋았다

정신적으로 상당히 망가져 있었다고 해서, 타인을 샌드백으로 삼을 여유도 없는지 A가 하는 음습한 괴롭힘은 회수가 줄어들었다
그러나 때때로는 둘이서만 있을 때 마구 퍼부어 대는 폭언의 내용이, 심해졌다
부모 이야기까지 들었다 (이런 결함품을 제조했다 등) 그건 정말로 용서할 수 없다

그 동안에도 편지는 계속 보내고 있었던 어느 날 점심시간
A가 회사 근처에서 미남하고 식사하고 있는 것을 목격
약혼자가 아닌 남자 잖아, 하고 무심코 스마트폰으로 사진촬영

회사로 돌아오고 나서 동료에게 「A씨가 남자와 식사했다」고 이야기 하니까
「원거리 연애하는 약혼자 같네, 지금은 휴가로 이쪽에 와서 점심 남자친구하고 같이 먹는다고 말했어」하?
그럼, 내가 자택까지 밝혀낸 그 남자는 누구야?
네 저게 바람기 상대였습니다, 라는 결말
A가 기묘한 편지에 시끄럽게 떠들지 않은 것도, 그런 꺼림칙한 것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조속히 약혼자에게 찌르자고 생각하고 우선 증거를 모으려고 또 미행을 반복, 특히 휴일은 미행에 소비했다
놓치거나 성과 제로인 날도 상당히 있었고
데이트 사진 몇 장과 호텔에 출입하는 바람기 상대와의 투 샷 촬영에 성공
약혼자는 원거리 연애이므로 자택을 알아내지 못하고 이름도 모르고 어떻게 전할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미행중에 A가 약혼자하고 데이트하던 날도 있고, 그 때 찾아갔던 집이, A하고는 다른 성씨의 문패였으므로
이것은 약혼자 친가나 중매인의 집이라고 생각, 거기에 여러 증거들을 보냈다.

그 결과, 올해 6월 예정이었던 A의 결혼은 연기가 되었다고 회사에 전해지고, 그리고 나서 곧 파담하게 됐다.
그런데도 약혼자가 외부인이므로 상세한 파담 이유는 밝혀지지 않고, 당연히 모두도 신경을 써서 물어보지 않고
A는 그것을 좋은 기회로 삼아서 회사를 그만둘 기색도 없으므로, 증거 사진을 한 번 더 프린트 아웃하고 회사 책상 위에 늘어놨다

발견한 사람들은 「뭐야 이거」「이것은 A씨와 약혼자였던 사람 아닐까?」「싫다 몰래 찍은 거잖아? 기분 나쁘다」하고 소란
나도 끼어서 「싫다 누가 이런걸 뒀어?」하고 무서워하면서 사진을 돌렸다
거기에 A가 와서 사진을 본 순간에 비명을 지르고 쓰러져서, 구급차.
그대로 회사에 오지 않고 퇴직했다

이 악질적인 못된 짓에 경찰을 부르거나 범인 찾기를 당하는 일은 없었다
직장에서는, 약혼파기 원인은 스토커인거 아닌가, 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지만
회사 상부의 사람들은 본인이나 부모에게서 진짜 약혼파기한 이유를 알고, 그것을 입에 대지 않을 뿐인게 아닐까
회사가 경찰에 통보하지 않은 것도, 그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사실은 불륜 폭로하려고 생각했는데, 약혼자의 얼굴을 다들 모르니까, 어쩔 수도 없다
뭐 없어져 주었으니까, 잘됐다고 치자

本当にやった復讐 3
http://toro.open2ch.net/test/read.cgi/occult/1437699746/ 

【2ch 막장】재수없는 직장 동료가 빨리 퇴사하길 바래서 스토킹하던 중, 바람피는걸 목격

  • 6명(35.3%)
    35.3%
  • 4명(23.5%)
    23.5%
  • 7명(41.2%)
    41.2%
  • 1 이상 / 총 17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