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ch 막장】수수하던 친구가 갸루가 됐다. 그건 좋지만 얌전한 애를 무시하게 됐다

gal%255B1%255D.png



459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8/01/09(火)06:54:10 ID:twF
나는 대학생 여자.
중학교 때부터 알던 친구가 바뀌어 버렸다.
나도 친구도, 얌전하고 수수함 타입으로 반에서도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 타입이었다.
비슷한 타입이기 때문에, 비슷한 일로 고민하거나 즐겁게 지내거나 하고 정말로 친구였다.
중학생 여자에게 흔히 있는 찰싹 달라붙는 관계였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친구는 바뀌기 시작했다.
진학한 곳이, 갸루계(ギャル系)만 있는 학교였다고 하여 감화되어 갸루화(조금 화장 진한 느낌으로) 했다.
원래, 얌전했지만 미인인 용모였으니까 굉장히 빛났다.




외모의 변화는 좋아.
그러나, 중학생 시절까지 자신도 그랬는데 얌전한 아이를 헐뜯는 성격이 되어 버렸다.
나는 고등학교에 가서, 다소 중학생 시절보다는 멋내는 데도 눈을 떴고, 친구도 늘어났다.
그러나 그런걸로는 안돼. 노력이 부족하다!라는 말을 들었다. 여자를 버려서는 안돼ー라면서.
버릴 생각은 아니지만, 풀메이크가 아니면 안된다고 해.
남자 친구 같은게 없는 나에게 「미팅 같은걸 하고 누구라도 좋으니까 남자친구 만들어」.
내가 「지금, 마음에 두는 사람이 있고 미팅은 갈 수 없을지도」라고 말하니까
「그런 말을 하니까 처○인거야ー、팔리지 않고 남은거야!」라더라.

슬펐지만, 고교 3년간은 이러니 저러니 교제 계속했다.
그 동안에도 상냥하거나 즐거운 친구였기 때문에.

그러나 최근 이젠 안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최근, 나에게도 남자 친구가 생겼다.
키가 크고, 뭐 평범한 얼굴이지만 나에게는 정말로 좋아하는 남자친구다.
친구가 사진 보여줘ー 라고 말하니까 보여줬더니, 막 헐뜯고 헐뜯는다.
남친은 평범하고 심플한 셔츠를 입고 있었는데, 친구에게 있어서는 메이커가 있을 수 없었다고 한다.
「우왁、말도 안돼ー. 이 셔츠 있을 수 없어. ○○거잖아? 대학생이나 되서 이건 아냐」
「에, 어디가? 이상한 디자인도 아니고 어른도 입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니아니 이건 아니라고! 모처럼 키가 큰데 보물을 썩히고ㅋ」처럼 굉장히 바보 취급하는 느낌으로 말해왔다.
반론해도 「역시 ○쨩은 보는 눈이 없네ㅋ」라고 바보취급 받고, 차가운 분위기가 됐다.

더 이상 말하고 싶지 않아서, 그대로 돌아와 버렸다. 이제 친구와는 만나고 싶지 않다.
옛날을 생각하면 슬프지만, 이제 그때의 친구는 없다.
고교시절도 위화감 느꼈기 때문에, 그때 교제를 끊으면 좋았는데,
질질 계속 끌면서 교제하다가 이런 일을 겪었다. 자업자득일지도 모른다.

461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8/01/09(火)07:29:44 ID:1ZF
>>459
친구 그만두는 스레 안건이 아닐까?
서서히 절교해도 좋다고 생각한다.
당신과 고교 이후의 그녀와는 가치관이 다르기 때문에.

462 :名無しさん@おーぷん : 2018/01/09(火)08:12:17 ID:twF
>>461
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지요, 가치관이 완전히 다른 것 같습니다.
내가 항의한 것도 친구는 「남자 친구를 헐뜯어서 화가 났다」고는 생각할 수 없었던 것 같아.
「○쨩의 남자 친구가 촌스러운걸 깨닫지 못하니까 지적해 줬다」는 느낌의 분위기였습니다.
이미 무슨 말을 해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스레에 어긋났지요, 죄송합니다.

http://kohada.open2ch.net/test/read.cgi/kankon/1514800361/
何を書いても構いませんので@生活板55 

【2ch 막장】수수하던 친구가 갸루가 됐다. 그건 좋지만 얌전한 애를 무시하게 됐다

  • 14명(87.5%)
    87.5%
  • 2명(12.5%)
    12.5%
  • 0명(0%)
    0%
  • 1 이상 / 총 16명 참여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