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황 보고.

노숙까마귀 2 53

1.

오늘도 인터넷에는 혐오와 증오와 선전과 날조가 판칩니다. 아니 원래부터 넘쳐났으려나요. 솔직히 지금 제 일이 아니니까 팝콘이나 씹으며 황희질하고있지만 "이새끼들 수준이 그렇지,"라는 생각에 기반을 둔 혐오발언이 사방에서 휙휙 날아다니니까 기분이 좋지는 않아요. 요즘들어 "나 스스로 생각하던 것보다 PC한 새끼 아냐?"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이 꽤 있다니까요. 어…어쨌든 그래서 한동안 여기 접속 안 한건 아니에요.(?)

 

2.

다키스트 던전 샀습니다. 재밌네요. 지금은 두번째 영지에서 도전 중입니다. 첫번째 영지는 산적 이벤트 때 1군 멤버 다 죽어서 삭제했어요. 좆같은 운빨좆망겜. 갓-노상강도님의 반격은 언제나 끝내줍니다. 반면 무덤 도굴꾼은 어떻게 써야할지 감이 안 오네요. 그리고 신비학자. 이 녀석은 약 20힐 찍으면 찬양하게되고 출혈 터뜨리면서 0힐 터뜨리면 쌍욕하게 되는 신기한 녀석이에요.

 

3.

방학입니다. 흠. 이번에는 진짜 살을 빼던가 해야지. 좆같은 볼살. 어려보인다는 소리는 이제 그만 듣고싶군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Author

2,658 (46.5%)

일정확률로 채팅방에 있습니다.

2 Comments
을오랑  
1. 무플이 최선이겠지만 어떤 식으로든 지금의 세태에서 벗어나기 어렵겠죠.

2. 죽문 0힐 크리티컬 출혈(...)
노숙까마귀  
1. 음. 뭐 시간이 지나면 뭔가 나아질지도 몰라요. 근본적인 원인까지도. 그런데 지금은 서로 지껄이는 꼬라지만 봐도 멘탈에 데미지가 가더군요.

2. 갸아아아아악.
제목